로그인
Sign in
Free Board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열 아홉의 어린 나이에 장원 급제를 하여

스무 살에 경기도 파주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어느 날 그가 무명 선사를 찾아가 물었다.

"스님이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서

내가 최고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오?"

그러자 무명 선사가 대답했다.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베푸시면 됩니다"

"그런 건 삼척 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먼 길을 온 내게 해 줄 말이 고작 그것뿐이오"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다.

 

무명 선사가 녹차나 한 잔 하고 가라며 붙잡았다.

그는 못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다.

그런데 스님은 찻물이 넘치도록

그의 찻잔에 자꾸만 차를 따르는 것이 아닌가.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맹사성이 소리쳤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찻잔이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었다.

그리고는 잔뜩 화가 나 있는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말했다.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붉어졌고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고 했다.

그러다가 문에 세게 부딪히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자신을 낮추고 또 낮춰 저 평지와 같은 마음이 되면

거기엔 더 이상 울타리가 없으며 벽도 없을 것입니다.

열린 마음은 강합니다.

열린 마음에는 일체의 시비가 끼어 들지 않습니다.

마음을 열고 끝없이 자신을 낮추십시요.

 

-옮긴 글 

열 아홉의 어린 나이에 장원 급제를 하여

스무 살에 경기도 파주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어느 날 그가 무명 선사를 찾아가 물었다.

"스님이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서

내가 최고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오?"

그러자 무명 선사가 대답했다.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베푸시면 됩니다"

"그런 건 삼척 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먼 길을 온 내게 해 줄 말이 고작 그것뿐이오"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다.

 

무명 선사가 녹차나 한 잔 하고 가라며 붙잡았다.

그는 못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다.

그런데 스님은 찻물이 넘치도록

그의 찻잔에 자꾸만 차를 따르는 것이 아닌가.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맹사성이 소리쳤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찻잔이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었다.

그리고는 잔뜩 화가 나 있는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말했다.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붉어졌고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고 했다.

그러다가 문에 세게 부딪히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자신을 낮추고 또 낮춰 저 평지와 같은 마음이 되면

거기엔 더 이상 울타리가 없으며 벽도 없을 것입니다.

열린 마음은 강합니다.

열린 마음에는 일체의 시비가 끼어 들지 않습니다.

마음을 열고 끝없이 자신을 낮추십시요.

 

-옮긴 글 

열 아홉의 어린 나이에 장원 급제를 하여

스무 살에 경기도 파주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어느 날 그가 무명 선사를 찾아가 물었다.

"스님이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서

내가 최고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오?"

그러자 무명 선사가 대답했다.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베푸시면 됩니다"

"그런 건 삼척 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먼 길을 온 내게 해 줄 말이 고작 그것뿐이오"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다.

 

무명 선사가 녹차나 한 잔 하고 가라며 붙잡았다.

그는 못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다.

그런데 스님은 찻물이 넘치도록

그의 찻잔에 자꾸만 차를 따르는 것이 아닌가.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맹사성이 소리쳤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찻잔이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었다.

그리고는 잔뜩 화가 나 있는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말했다.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붉어졌고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고 했다.

그러다가 문에 세게 부딪히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자신을 낮추고 또 낮춰 저 평지와 같은 마음이 되면

거기엔 더 이상 울타리가 없으며 벽도 없을 것입니다.

열린 마음은 강합니다.

열린 마음에는 일체의 시비가 끼어 들지 않습니다.

마음을 열고 끝없이 자신을 낮추십시요.

 

-옮긴 글

조회 수 :
10047
등록일 :
2010.09.03
14:29:04 (*.21.215.46)
엮인글 :
http://koeul.com/xe/board/4936/1c9/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koeul.com/xe/493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 해외구매1 anonymous 2014-01-22 428
89 간절히 원하십시오 anonymous 2013-04-02 2264
88 통풍이란..... anonymous 2013-02-12 3580
87 휴대폰 에이징.... [31] file 고산 2012-02-06 8050
86 양도세 [29] 고산 2011-08-01 10569
85 귀농인이알아야할농지 [30] [1] 고산 2011-03-12 11890
84 김용임트롯트 [36] 고산 2011-03-04 11119
83 아이폰에서 블루투스 연결(셋팅) [34] 고산 2011-02-17 13748
82 애창가요 [37] 고산 2011-01-29 10062
81 우연히 방문했다가 둘러보고 갑니다.^^; 백원대 2010-10-03 7080
» 인감위임장 [18] 고산 2010-09-03 10047
79 토지지역 구분 [14] 고산 2010-08-16 10886
78 아이폰에서 그룹문자 보낼때 [19] 고산 2010-08-12 11374
77 아이폰 WI-FI 안 잡힐때 [14] 고산 2010-08-05 9484
76 중고차수출개별소비세환급추진 [11] 박광온 2010-07-06 8726
75 2010년 영월 동강축제 [13] gosan 2010-06-27 12255
74 M6405버스시간표 [13] [1] 고산 2010-06-14 10913
73 섹스폰연주 [32] [1] file 고산 2010-04-03 13026
72 시산제 자료 [8] 고산 2010-03-26 10983
71 중산층 인가요 [7] [91] 고산 2010-03-17 13957